top of page

필리핀 유기농 정상회의, 괴산군이 의장국 이임하며 ALGOA 리더십 마무리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필리핀 라나오 델 노르테 주 카우스와간시에서 열린 '제9차 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ALGOA) 및 제4차 세계유기농연합회(GAOD) 정상회의'에 충북 괴산군이 참석하여 의장국을 이임했다. 이 행사는 지속 가능한 농업환경과 기후변화 대응에 필수적인 유기농의 국제화와 세계 유기농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개최된 2023년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유기농 행사였다.


송인헌 괴산군수는 알고아 의장 자격으로 참석했으며, 이번 회의의 주제는 '평화 구축에 필수적인 유기농 농산물 식량 안보를 통한 세계 평화 구축'이었다. 개막식에는 국내외 유기농 분야의 주요 인사들이 함께 참석했다.

제9차 ALGOA·제4차 GAOD 정상회의 참석 모습

이번 회의에서는 괴산군이 필리핀 카우스와간시에게 8년간 이어온 ALGOA 의장국 역할을 넘겼다. 이에 대해 송인헌 괴산군수는 의장국 이임사를 통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롬멜 아르나도 카우스와간시장에게 알고아의 기를 전달했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괴산군이 8년 동안 ALGOA를 이끌어온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패를 수여받았다.


ALGOA는 2015년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기간 중 괴산군이 중심이 되어 창립되었으며, 괴산군이 초대 의장국으로 선출되어 2023년까지 8년간 이를 이끌어왔다. 괴산군은 이 기간 동안 8회의 ALGOA 및 3회의 GAOD 정상회의를 개최하며, 유기농의 세계화에 기여했다.

송인헌 괴산군수는 "괴산군과 함께 많은 어려움에도 유기농업의 주류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 주신 ALGOA 회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아시아지역 유기농산업체계가 미래의 지속 가능한 산업체계의 표본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유기농 국제화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