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남, '탄소중립 생활문화 전시회' 개최로 기후 위기 대응 전략과 녹색기술 홍보 강화

경상남도가 오는 9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 동안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탄소중립 생활문화 전시회(Eco Lifestyle Fair 2023)'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남도청 모습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하는 이 전시회는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며, 에코라이프스타일페어(ELF) 추진위원회와 마이스피플(주)가 주관한다. 지난해 전시회에서는 다양한 산업 관계자와 관람객들의 활발한 참여로 기업의 만족도와 경제적 성과가 높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전시회는 환경신기술, 탄소중립, 신재생에너지 등 6개 분야에서 누적 참여기관 100여 개와 1만 명에 달하는 관람객들을 예상하고 있다. 특히 정부의 2050탄소중립 정책과 지역의 탄소중립 선도 의지가 반영되어 기업들과 기관들의 관심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시회 행사장은 에코라이프관, 환경신기술(ECO-TECH)관, 신재생 에너지관, E-모빌리티관, 생활실천 정책관, 탄소중립 공동관 등 6개의 공간으로 구성되며, 각 공간에서는 기술, 제품, 정책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행사 기간 동안 ESG(환경·사회·투명) 경영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콘퍼런스가 열려, 지속가능한 환경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고, 세계 동향 분석, 사례 공유, 대응 및 지원 방안 등을 주제로 깊이 있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상남도 관광진흥과장 김맹숙 씨는 "이 전시회는 경상남도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행사로, 많은 도민들이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또한 행사를 주관하는 에코라이프스타일페어(ELF)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전시회를 통해 참가 기관들의 녹색기술 및 경쟁력을 홍보하고, 탄소중립 생활을 실천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전시회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이나 기관은 30일까지 2차 조기신청 이벤트를 진행 중이며, 4부스 이상 참여 신청 및 재참가 추가할인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