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K, 아시아 최초의 '기술 기반 탄소배출권 시장 연합' 구축

자발적 탄소배출권 시장 확장을 위해 11개 기관과 협력


SK그룹이 아시아 최초로 '기술 기반 사전 거래 탄소배출권 시장(Environmental Protection Credit Market, EPCM) 연합'을 구축해, 탄소배출권 시장의 활성화에 앞장선다고 밝혔다. 이 연합은 SK, SK E&S 등 11개 기관의 참여로 이루어졌으며, COP28에서 다자간 업무협약식을 통해 공식적으로 발표되었다.

업무협약(MOU) 체결 모습

EPCM은 탄소 감축 기술을 활용해 발행될 탄소배출권을 사전 거래하는 방식으로, 기존 자발적 탄소배출권 시장과는 차별화된다. 이 시스템은 Tech 기업들이 탄소 감축 기술을 상용화할 자금을 사전에 확보할 수 있게 해주며, 수요자는 구매한 EPC를 통해 탄소배출권으로 상쇄하거나 매매차익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을 가진다.

SK그룹은 2024년 EPC의 최초 발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수소생산, 플라스틱 재활용, 탄소포집 및 저장 등 다양한 유망 탄소저감 기술에 대한 인증 방법론 개발과 EPC 발행·거래를 확대할 계획이다. 최태원 회장은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의 1%를 감축하는데 기여할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SK는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감축 기술의 조기 상용화를 촉진하고 자발적 탄소배출권 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아시아 지역에서의 EPCM 활성화를 위한 조력자로 나선 SK는 전 세계적으로 확대될 기술과 인증 전문성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예정이다.

SK, SK E&S 및 신한투자증권은 에코시큐리티와의 공동 투자를 통해 탄소배출권 사업 분야의 개발에 협력하고, EPCM과 연계해 글로벌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