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G화학, PET병으로 친환경 가소제 생산 본격화

북미 친환경 시장 공략 위해 GRS 인증 획득, 12월부터 본격 생산 예정


LG화학이 일상에서 소비되는 PET병을 이용해 바닥재의 주요 원료인 친환경 가소제를 제조하며 플라스틱 순환 체계의 구축에 나선다고 26일 발표했다.


가소제는 PVC(폴리염화비닐) 제품의 유연성과 탄성을 향상시키는 핵심 첨가제로, 바닥재나 자동차 시트 제조 과정에서 주로 활용된다. LG화학이 새롭게 개발한 친환경 가소제는 기존 제품 대비 탄소 발생량이 크게 줄어든 제품으로, 이번 12월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

친환경 가소제 연구 모습

세계적인 플라스틱 정책 강화에 따라 친환경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으며, LG화학의 새로운 가소제도 북미 지역의 주요 고객사들로부터의 요청에 따라 개발된 것이다. 미국 내 일부 주에서는 2030년까지 재활용 소재의 사용량을 현재의 15%에서 30%로 확대하는 방침을 세우고 있어, 친환경 시장의 활성화가 기대된다.


LG화학은 북미의 주요 바닥재 및 섬유 업체들이 주목하는 친환경 제품 인증인 글로벌 재생표준인증(GRS)을 획득했다. 이 인증은 20% 이상의 재생 원료를 포함한 제품에 부여되는 것이다.


LG화학 PVC/가소제 사업부장 한동엽 상무는 “LG화학의 친환경 가소제와 이미 출시된 재활용 PVC 등의 친환경 제품 확대를 통해 ESG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기저귀, 친환경 리모컨, 셋톱박스 등의 제품을 출시하며 지속가능한 경영에 힘쓰고 있다. 또한, 지난 3월 초임계 열분해유 공장 착공을 통해 탄소 중립 및 자원 선순환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