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HMM, 선박 탄소 배출량 10년 동안 절반 감소

HMM(대표이사 김경배)의 친환경 노력으로 지난 10년 동안 선박의 탄소 배출량이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이는 HMM이 고효율의 초대형선 도입과 저효율 선박 비중 감소, 항로와 속도 최적화 등 다양한 친환경 조치를 취한 결과로 이루어졌다.


HMM의 자체 분석에 따르면, 2010년에 비해 컨테이너 1TEU(6미터 길이 컨테이너 1개)를 1km 이동할 때 발생하는 이산화탄소가 57.7% 감소해 2021년에는 29.05g으로 줄었다. 이 기간 동안 컨테이너 선복량은 33만7407TEU에서 75만5209TEU로 2배 이상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탄소 배출량은 절반 이하로 줄였다.


HMM 선복량 & TEU당 탄소배출량 그래프

해운업계는 전 세계적으로 탄소배출 저감에 집중하고 있으며, HMM은 이를 위해 기존 선대의 선체 저항을 줄이는 방안을 도입하고 프리미엄 방수도료를 사용하였다. 또한 구상선수(선박의 앞 모양)를 운항 속도에 적합한 형태로 변경하는 등의 효율 개선 활동을 진행했다.


HMM은 2015년부터 에너지 효율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전담 TFT를 구성하였고, 2020년에는 국내 최초로 선박 종합 상황실을 구축하였다. 이 상황실은 실시간으로 수집되는 선박의 운항 효율 정보를 분석하여 개선안을 도출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들로 HMM은 친환경 선사로 거듭나며 탄소배출 저감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