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친환경 유용미생물 700농가에 29.4톤 제공 농가 호응


광양시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친환경 농업에 사용하는 유용미생물을 자체적으로 배양해 공급함으로서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받으며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시는 현재 700농가에 총 29.4톤, 계획대비 73%를 농가에 공급했으며, 올해 고초균, 광합성균, 유산균 등 3종의 미생물 40톤을 생산해 공급할 계획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면적으로 환산하면 3L당 논 1,333ha와 4L당 밭 1,000ha를 살포할 수 있는 많은 양이다.

특히, 철저한 생균수측정(QC)을 통해 1*108cfu/㎖수준의 고품질 미생물을 농가에 공급하고 있을 정도로 품질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오고 있다. CFU(Colony-Forming unit)란 샘플 안에 있는 독자생존 가능한 박테리아나 곰팡이(균류) 세포들의 개략적으로 추산된 숫자를 나타낸다.

사진 : 광양시

공급받은 농가에서는 토양환경 개선으로 작물 생육 발달을 촉진해 품질 향상에 큰 도움을 받고 있으며, 악취발생도 줄어들어 미생물 공급을 희망하는 농가가 점점 늘어가고 있다.

광양시 농업기술센터의 한 관계자는 "올해 목표치보다 더 많은 양이 공급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농가수요와 요구에 따라 점차적으로 균종류와 생산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하면서, "지속 가능한 친환경농업 기반을 조성하고 고품질 농축산물 생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