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기준 개편으로 친환경 축산 증가 예상

농식품부는 축산현장 여건을 고려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추어 환경친화축산농장의 지정기준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기준에 따르면, 가축분뇨와 악취를 적절하게 관리하는 것만으로도 환경친화축산농장으로 지정될 수 있게 되어 더 많은 농가들이 이 제도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충북 충주의 한우 농가 모습

농식품부는 에너지 절약형 시설 및 장비를 사용하거나 가축분뇨를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방식으로 처리하는 농가에게 가점을 부여한다. 이에 따라 깨끗한 축산농장, 방목생태농장, 동물복지 축산농장 등 지정을 받은 농장 중 안전관리인증(HACCP)을 충족한다면 환경친화축산농장으로 쉽게 지정받을 수 있다.


환경친화축산농장 인증마크

환경친화축산농장으로 지정된 농가는 축산악취 개선사업 및 친환경축산직불금의 지원을 20% 더 받을 수 있고, 유통활성화 및 경영컨설팅 등의 지원도 함께 받을 수 있다. 지정을 희망하는 농가는 신청서 및 첨부서류를 농식품부 또는 축산환경관리원에 제출하면 된다.


농식품부 서준한 축산환경자원과장은 "생산자인 축산농가와 수요자인 국민의 입장을 다양하게 수렴하여 지정기준을 마련한 만큼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제도가 보다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하면서, "이들 농장들이 환경친화적 축산업 전환과 축산분야의 탄소중립 실천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이러한 개선된 지정기준으로 인해 친환경 축산농장이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국민의 건강과 환경을 보호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를 통해 친환경 축산물의 생산량이 늘어나 국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축산물을 섭취할 수 있는 기회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친화축산농장 지정제도의 활성화는 지속 가능한 농업 발전과 환경 보호에 기여함과 동시에, 농가의 소득 향상과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통해 농가와 국민 모두가 이길 수 있는 지속가능한 축산산업이 구축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