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환경의 날 맞아 환경운동연합과 과천도가, 기후환경기금 출시 협약

과천도가와 환경운동연합이 환경의 날을 맞아 전통 막걸리로 모으는 '지구막걸리' 기후환경기금 사업을 출시하였다.

협약식 모습

지난 5월 16일 환경운동연합 사무실에서 진행된 이 협약식은 기후위기와 생태보전 활동에 시민들이 간접적으로 참여하고 지속성 있는 환경운동을 확장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김춘 이사장은 “우리의 쌀과 막걸리 문화를 지키기 위해서도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생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활동이 필요하다"며 "환경운동을 위해 소중한 씨앗을 마련해 주신 과천도가에 감사함을 전한다”라고 전했다.


과천도가 대표 서형원은 “기후가 망가지면 농업에 의존하는 우리 술의 미래도 없다. 우리 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기후환경 보전에 기여할 기회를 마련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번 '지구막걸리' 기후환경기금 사업은 6월 한 달간 진행되며, 전통주 쇼핑몰인 “술별닷컴”과 네이버 스마트 스토어에서 ‘관악산생막걸리’, ‘과천미주’, ‘경기백주’ 3종이 판매될 예정이다. 판매된 병당 천원 또는 이천 원이 기후환경기금으로 환경운동연합에 기부된다.


과천도가는 “시민의 호응이 좋으면 지구막걸리 기금 사업을 상시 사업으로 전환하는 것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기후보전 활동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더욱 확대시킬 계획이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