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환경부, '오늘도 지구를 구하는 일상' 기후변화주간 운영

환경부는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4월 21일부터 27일까지 일주일간 제15회 기후변화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기후변화주간 주제는 '오늘도 나는 지구를 구했다'로 온실가스를 줄이는 탄소중립 실천이 어려운 게 아닌 일상적인 작은 행동(다회용기 사용 등)이며, 지구를 구하는 멋진 일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기후변화주간은 4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기후변화주간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탄소중립 국민 실천 운동 다짐식 △전국 소등행사 △기후행동 1.5℃앱 대항전(챌린지) △지자체별 기념행사 등 국민이 함께 탄소중립 실천이라는 하나의 뜻을 모으는 다채로운 행사와 홍보활동(캠페인)이 펼쳐진다.

개막식에서는 올해 중점 추진하는 '탄소중립 국민 실천 운동'의 5가지 분야 참여 주체들이 모여 의지를 다질 예정이다. 5가지 분야는 △다회용기 이용문화 확산, △청년 세대와 함께하는 탄소중립, △기업과 시민단체를 연계한 실천운동, △탄소중립포인트 혜택 확대 및 편의성 개선, △탄소중립 생활 실천 캠페인이다.

이어 탄소중립 실천에 앞장선 개인과 단체에 대한 환경부 장관 표창이 수여되며, 제3기 탄소중립 청년 응원단 임명식도 진행된다. 50여 명으로 구성된 응원단은 청년의 참신한 시각과 생생한 목소리로 올해 연말까지 탄소중립 실천에 앞장서며, 국민과의 접점에서 사회적 공감과 참여를 이끄는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아울러, 탄소중립포인트제에 신규로 참여한 17개 기관·기업이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이들 기관·기업들은 탄소중립포인트 홍보와 제도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이날 개막행사의 일환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탄소중립 실천 홍보관도 운영된다. 이와 함께 4월 20일부터 27일까지 녹색생활 실천항목 참여자를 대상으로 탄소중립포인트를 2배 적립해 주는 행사가 진행되며, 참여자에게는 무작위 추첨을 통해 경품도 증정된다.

4월 22일 오후 8시부터는 10분간 지구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전국 각지의 건물에서 조명을 동시에 끄는 소등 행사가 열린다.

정부청사(서울, 과천, 세종),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전국 공공기관을 비롯해 전국 공동주택(아파트), 기업건물(신한은행, 롯데리조트부여 등) 및 지역 상징물(숭례문, 부산 광안대교, 수원화성 등)도 참여한다.

또한, 환경부는 온라인 공익활동(캠페인) 등으로 기후변화주간을 기념하는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친다. 먼저, 미래세대의 눈높이에 맞춰 확장 가상 세계(메타버스)를 활용한 웹 기반 매체(플랫폼)인 '젭(ZEP)'에서는 탄소중립 실천 공간을 조성하여 줍깅, 탄소중립 문제 맞추기 등 이색 행사를 30일까지 진행한다.

'기후행동 1.5℃앱'에서는 집에 있는 헌 옷을 수선하고, 투표를 통해 인기작을 선발하는 '헌옷 수선 대항전(리폼 챌린지)'이 30일까지 열린다. 이와 함께 기후행동 실천일기 쓰기, 탄소중립 실천 문제 풀기 등' 2023년도 1학기 학교 대항전(스쿨챌린지)'이 6월 4일까지 진행된다.

이 밖에 환경부 사회관계망서비스와 제15회 기후변화주간 전용 누리집(www.gihoo.or.kr/earthday2023)을 통해 네이버 웹툰작가가 직접 그린 '탄소중립 실천 한컷그림'과 대국민 공모를 통해 선정된 탄소중립 광고 정보그림(포스터) 우수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탄소중립 실천 인증 참여 등 다양한 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전국 곳곳에서도 지자체, 시민사회 등이 주도하는 기념행사가 다채롭게 추진된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지구를 구하는 일은 어렵고 거창한 일이 아니다. 다회용기를 드는 생활속 작은 실천에서부터 시작된다"라면서, "이번 기후변화주간을 계기로 우리 국민 모두가 하루의 끝에 나의 행동이 지구를 구하는 데 보탬이 되었는지 되돌아보는 당연한 일상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환경부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reenverse.net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