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친환경 과수 및 채소 지원확대로 품목 다변화


해남군

전라남도 해남군은 급변하는 소비자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유기농 중심의 다양하고 품질 좋은 과수·채소류 친환경 농산물을 집중 육성한다고 밝혔다.


해남군 친환경 농산물 인증면적은 2021년말 기준 5,156ha 전국 최대 규모로, 2016년 4,062ha 대비 5년만에 1,000ha 이상 증가하는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여왔다.

특히 유기인증 면적은 매년 급성장하여 지난해에는 2,896ha로 인증면적 대비 56%로, 유기인증 면적 또한 전국 최대 규모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는 유기인증 면적 비중을 60%까지 확대할 계획으로, 친환경 농산물의 고품질화는 물론 품목 다변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해남 친환경 농산물의 50% 이상은 벼 작목으로, 상대적으로 친환경 인증이 어려운 과수와 채소 등의 생산확대를 통한 품목 다변화와 고품질 친환경 농산물 생산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군은 2019년 특화작목인 세발나물 전문단지 13ha 조성을 시작으로, 시설무화과 30ha, 쑥 5ha를 무농약 또는 유기농산물로 육성했다. 올해는 9,000여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친환경 천황대추 비가림시설을 확충하고 참다래, 배추 등 과수 및 채소 작물에 대해서 ha당 최대 180만원의 시설비를 지원한다.


친환경 농산물의 품질을 고급화하기 위해 무화과, 바나나 등 과수 농가에는 1억5,000여만원을 투입해 광방충기 및 해충포획기를 지원하게 된다. 친환경 농산물 부가가치 제고를 위한 천황대추 CA저장고 설치와 친환경 쑥 건조기와 저온저장고도 지원한다.


군 관계자는"앞으로 벼 위주의 친환경농업에서 과수·채소의 친환경농산물 품목 다양화와 품질고급화를 통해 해남군 친환경 농산물 이미지 제고 및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