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살림, 국산 곡물 활용 촉진을 위한 '대한식량독립만세' 캠페인 진행

한살림연합은 이달 15일부터 연말까지 국산 쌀, 밀, 콩의 가치를 알리고 식량 자급 문제에 대한 사회적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대한식량독립만세'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이 캠페인은 국산 쌀, 밀, 콩을 사용하는 동네 식당, 빵집 등을 추천받아 '대한식량독립가게' 스티커를 증정하고 공유 지도에 기재할 예정이다.


대한식량독립선언 내용

국내 식량자급률은 2021년 기준 40.5%로 낮은 수준이며, 쌀을 제외한 밀, 콩 등 주요 곡물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기후위기, 전쟁,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주요 곡물 가격이 상승하면서 식량안보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한살림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국산 쌀, 밀, 콩 사용이 매력적인 소비문화가 되도록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자 한다. '대한식량독립선언'에는 집밥에서 식량독립, 외식에서 식량독립, 농부와 식량독립 등의 내용이 포함되며, 이를 통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국산 쌀, 밀, 콩을 사용하는 동네 식당, 빵집, 제로웨이스트숍을 추천하면 '대한식량독립가게 공유지도'를 제작하여 공유하고, 인증된 곳에는 스티커를 배포할 계획이다.


캠페인은 연말까지 진행되며, 다양한 행사와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살림 온라인 장보기에서는 상시 캠페인 선언 참여가 가능하다. 또한, 5월 15일부터 약 2주 동안 집중 기간을 두고 선언에 참여하는 조합원들에게는 '우리쌀밀콩 대왕쿠키'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한살림 조합원 대상, 쿠키 소진 시까지).


한살림은 1986년부터 농촌 생산자와 도시 소비자를 연결하는 직거래 운동을 전개해 왔으며, 1987년 앉은키밀 시범 재배를 시작으로 1991년 우리밀살리기운동본부 창립에 참여해 지금까지 우리밀 소비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이번 '대한식량독립만세' 캠페인을 통해 국산 쌀, 밀, 콩의 가치를 더욱 널리 알리고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내기를 기대하고 있다.


캠페인 참여를 통해 국산 쌀, 밀, 콩 활용을 촉진하고, 식량 자급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양한 행사와 콘텐츠를 통해 국민들의 관심을 끌어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식량안보에 대한 중요성을 일깨워 국내 식량자급률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