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충북, 유기농업대학 교육생 24일까지 모집

충청북도는 도농업기술원이 지속가능한 유기농업 실천을 위해 '2023년 충북유기농업대학' 교육생을 2월 6일부터 2월 24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모집인원은 기초반 50명과 심화반 50명으로 교육은 과정별 10회에 걸쳐 진행된다.


기초과정의 경우 3월부터 7월까지 유기농의 가치를 이해하고 종자에서 토양환경 및 재배기술 등을 폭넓게 익히는 교육을, 심화과정은 8월부터 12월까지 고품질 유기 작물 재배 전문기술과 유기농자재 자가제조기술 교육으로 진행된다.

교육사진 (사진 : 충청북도)

전국의 유기농업 분야 전문가들을 초빙하여 유기종자관리, 유기토양 및 병해충 관리, 유기농자재 제조실습 등 유기농업 전반에 대한 교육과 현장학습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청 자격은 도내 거주하며 유기농업에 대한 관심과 실천의지가 있는 농업인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다만 심화반의 경우 기초과정을 수료한 자이거나 유기농 인증을 받은 농가에 한해 모집하고 있다.


신청은 충북농업기술원 유기농업연구소와 주소지 관할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입학신청서 서식을 제공받아 24일까지 현장 또는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박재호 유기농업연구소장은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지속가능한 농업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유기농업 전문 인력 양성과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유기농 특화도 충북의 위상에 걸맞게 전국 유기농업의 기반이 되는 연구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유기농업대학은 2016년 유기농업연구소 개소와 함께 유기농업 전문 농업인 양성을 위해 신설한 교육 사업으로 2022년까지 총 406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