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충북, '유기농업과 탄소중립' 주제 심포지엄 개최

충청북도는 도 농업기술원 유기농업연구소가 지난 19일 대강당에서 지속가능한 유기농업과 탄소중립이라는 주제로 '2021년 충북 유기농업 발전방안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충청북도

본 심포지엄은 충북농기원,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이하 농과원)과 한국유기농업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2022년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조직위원회에서 후원한 자리로 충북유기농업실용화연구회원 등 94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역 수칙을 지켜 행사를 치렀다.

심포지엄 프로그램은 총 3부 5주제로 진행됐다. 1부(좌장 김영호)에서는 세계 유기농업과 탄소중립 주제로 농촌과 자치연구소 정만철 소장의 '세계 유기농업 현황 2021'을 발표하였다.

2부(좌장 중원대 김도완 교수) 진행은 '아시아 유기농업과 탄소중립'이란 주제로 농진청 심창기 연구관이 △아시아 유기농업 현황과 사례를 소개했고, 부탄에서 파견 온 Choeki Wangchuk이 △부탄의 유기농업 현황과 사례를 발표하였다.

3부(좌장 한경대 윤덕훈 교수)에서는 탄소중립과 충북 유기농업 전망이란 주제로 농진청 농과원 박상구 과장이 △친환경, 유기농업 연구 발전 방향을, 농과원 안난희 박사가 △지역 자원순환을 통한 유기농경지 토양 및 양분관리에 내용의 발표가 되었다.

장후봉 도 농업기술원 유기농업연구소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괴산에서 열리는 2022년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준비하며 유기농특화도 충북의 현재 위치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짚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 이었다"라며 "향후 해외 선진 유기농업 기술을 모델로 충북 유기농산업 발전 방향과 농업인들의 실질적인 재배 기술력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심포지엄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