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지속 가능한 제주 관광 위한 자원순환 워크숍 열어

관광업계와 함께 제주의 환경 문제 해결 위한 다각적 노력 진행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는 지속 가능한 제주 관광을 위해 관광 분야 자원순환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워크숍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번 행사는 15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렸다.

워크숍 모습

행사의 오전 세션에서는 2040 플라스틱 제로 우수 사례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최우수상은 누구하나(그린스테이 사례)가, 우수상은 디프다제주(현수막의 새활용 사례)와 우도면(행정 단위에서의 플라스틱 제로 실천 사례)이, 장려상은 세이브제주바다 유스클럽(청소년 중심의 플라스틱 자원순환 사례), 호텔롯데(나무 객실키 및 지역사회 공헌 사례)가 수상했다.


오후 세션에서는 주식회사 야놀자의 박성식 정책총괄 이사가 ‘ESG 여행과 디지털 전환의 중요성’을 주제로 발표했으며, 제주대학교 이상묵 교수와 박운정 교수가 관광분야 자원순환 시범 지역 우도 방문객 여행 특성에 관한 사례 발표를 진행했다.


워크숍에서는 숙박업, 관광지, 카지노, 렌터카, 지역사회 분야별로 라운드테이블을 운영해 폐기물 감량 및 자원순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논의들은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이었다.


제주관광공사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관광분야에서 실천하는 자원순환 사회가 조성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향후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연계 협력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노력은 제주의 지속 가능한 관광을 위한 중요한 발걸음으로 평가받고 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ความคิดเห็น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