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정부, 항생제 내성 문제 해결 위해 관계부처 협력 강화

2022년 국가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보고서 공유, 항생제 통합정보시스템 개발 논의


정부는 항생제 내성이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다부처 간 협력을 강화한다고 9월 6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식품생산, 환경 등 '비인체 분야'에 대한 항생제 내성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관계부처 협업 워크숍을 개최하였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각 부처에서 파견된 연구자들이 지금까지 수행한 사업의 결과와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또한, '2022년도 국가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보고서-동물, 축산물'의 결과를 공유하였다.


항생제 판매량, 내성율 등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항생제 통합정보시스템'의 공동 개발 계획도 논의되었다. 이 시스템은 항생제 내성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중요한 도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3년 3월부터 부처 전문가를 파견하여 항생제 사용량, 내성율, 내성균 추이를 주기적으로 검토하고 평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항생제 내성을 저감하는 통합 감시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정부는 유엔식량농업기구와 세계동물보건기구에 비인체 분야 항생제 내성 모니터링 결과를 공유하고,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추진하며 국제적인 항생제 내성 저감 정책을 지원하고 있다.


정부는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한 부처 간 긴밀한 대응 체계를 마련하여 항생제 내성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다부처 간의 협력은 국민에게 안전한 식품을 공급하고 건강한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