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남, 청년농가 육성사업 통해 건강한 먹거리 제공과 친환경농업 확대

전라남도는 2023년 친환경농산물 계약재배 청년농가 육성사업을 추진하여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친환경농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 공급을 위해 60개 농가에 15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49세 이하 농가로,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을 계약재배하고 공급하는 농업인들이다.


친환경농산물 계약재배 청년농가 육성사업 (순천 딸기)

사업은 친환경 채소, 과일 등의 부족한 품목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시군 행정, 공급 업체, 친환경 농가와 함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한다. 선정된 청년농가는 친환경 영농기술교육과 전문가 상담 기회를 받을 수 있으며, 시설·장비에 평균 2천50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공급업체는 친환경 포장재 등을 제공받게 된다.


이 사업은 2021년 처음 시작되어 지난해까지 105농가에 21억 원을 지원했으며, 학교급식 식재료 안정 공급에 기여하고 있다. 전남도는 다양한 친환경농산물 공급과 소비자 신뢰도 향상,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정책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