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국 첫 유기농 생태마을 육성 청사진


전라남도

전라남도는 환경·미래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유기농업 확산과 유기농 생태체험마을을 활용한 주민소득 향상을 위한 '제1차 유기농 생태마을 육성 5개년 종합계획'을 전국 최초로 수립했다고 밝혔다.

종합계획 목표는 2026년까지 △현재 34개인 유기농생태마을을 100개소로 육성 △유기농 융복합산업을 통한 고부가가치 창출로 연 매출액 10억 원 이상 유기농생태마을을 100개소까지 늘려 도내 총 연매출 1천억 원 달성 △농업·농촌 서포터즈 1만 명 육성이다.

이를 위해 전남도는 2026년까지 2천432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4개 분야 총 52개 사업을 추진한다. 분야별로 △친환경·저탄소 생태마을 100개소 육성 1천11억 원 △유기농 융·복합 산업생태계 구축 942억 원 △전남형 유기농 생태마을 어울림 협력체계 활성화 73억 원 △농업·농촌 가치 확대 405억 원 등이다.

유기농 생태마을 육성 사업은 친환경농업을 이끌며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한 마을을 대상으로 생산·유통시설 등 마을 주민이 자체 발굴한 사업을 지원하는 것이다. 전남도는 지난 2009년부터 전국 최초로 농업환경 보전가치가 높은 유기농업 마을의 성공모델을 육성하기 위해 '유기농 생태마을'을 지정·관리하고 있다.

유기농 생태마을은 유기농산물 생산, 다양한 자연생태체험 프로그램 운영, 유기농 레스토랑, 자연치유, 생태교육, 민박, 도농 교류 등을 통해 잘 사는 농업·농촌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미래먹거리를 창출하는 유기농 융복합산업 생태계 구축사업은 도내 유기농 생태마을의 연매출 1천억 원 달성을 목표로 추진한다. 주요 사업은 유기농업과 생태마을 자원을 연계한 융복합 모델 발굴을 비롯해 남도장터 입점, 로컬푸드 직매장 설치, TV 홈쇼핑 지원 등 다각적 판매망 구축 및 안정적 판로처 확보 등이다.

전남형 유기농 생태마을 어울림 플랫폼 구축은 주민이 주도하는 도 단위 유기농 생태마을 발전협의회를 구성해 추진한다. 시설물 공동지원, 조직화·규모화를 통한 통합브랜드 개발·육성, 시장 공동대응 등 협력 체제 구축으로 안정적 소득기반을 확보해 유기농 생태마을을 활성화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농업·농촌 가치 확대를 위해 매년 마을당 각 100명의 외부인과 자매결연해 2026년까지 농업·농촌 서포터즈 1만여 명을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친환경농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생태보전, 체험 소비 선순환 체계 구축 등을 유도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유기농 생태마을 활성화는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경제구조 정립을 위해 절실하다"며 "유기농 생태마을 육성 5개년 계획을 발판으로 유기농 생태마을을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는 공간을 넘어, 농업·농촌의 가치를 확대하고 농업인 삶의 질을 개선하는 곳으로 만들어 거주민의 행복지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