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전남, 스벤 올링 주한덴마크 대사와 해상풍력 발전 및 일자리 창출 협력방안 논의

전라남도 지사 김영록과 스벤 올링 주한덴마크 대사가 전남 해상풍력 발전 단지 건설과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심도있는 논의를 가졌다고 26일 전라남도청이 밝혔다. 이번 회의는 올링 대사의 요청으로 이루어졌으며, 덴마크와 전남도 간의 재생에너지 부문 협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었다.

면담 모습

2021년부터 '포괄적 녹색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한국과 덴마크는, 특히 전남도가 주한덴마크 대사관과 '재생에너지 부문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해상풍력과 수소 분야에서 긴밀한 파트너십을 유지해 왔다.


김영록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전남은 세계 최대 규모의 신안 8.2GW 해상풍력 단지를 비롯해 도내 전체로 보면 30GW 규모의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해상풍력을 연계한 미래 청정에너지 수소 산업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덴마크 코펜하겐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와 SK E&S가 참여한 99MW 선도사업의 착공은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김영록 지사는 덴마크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와 협력을 강조하였다.


또한 지사는 "덴마크의 대표적 해상풍력 기업인 코펜하겐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와 코펜하겐 오프쇼어 파트너스가 신안과 영광 해상에 약 4GW 규모의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프랑스 순방 시에 코펜하겐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로부터 해상풍력 보급 확대 및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한 3억5천 달러 투자를 확보하면서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스벤 올링 대사는 "덴마크는 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중심지인 전남과의 협력 관계를 지속하고자 한다"며, "덴마크 기업들이 전남을 주무대로 해상풍력 개발과 투자를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신속한 산업화 단지 조성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김영록 지사는 해상풍력을 통해 기존의 조선 및 기계 산업을 미래 신산업으로 전환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춘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전남을 확실한 전략 산업으로 키우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 대전환 시대의 흐름 속에서 지역에서 생산한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세계적 기업의 투자 발판을 마련할 방침이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