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도 생산 친환경 쌀 제주도 학교 식탁 오른다


전라남도

전라남도는 제주도 친환경 쌀 공급 생산자단체로 담양군농협쌀공동사업법인(대숲 맑은 담양쌀)과 해남 인수영농조합법인(천년숲쌀) 2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전국 시·도에서 추천받은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서류·현지심사, 품평회를 거쳐 전국 3개소를 선정했다. 이중 전남도가 2개 업체를 차지해 전남산 친환경 쌀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담양군농협쌀공동사업법인과 해남인수영농조합법인은 오는 3월부터 2년간 제주지역 학교,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에 각 472톤씩 연간 944톤, 2년간 총 1천888톤의 전남 친환경 쌀을 공급한다.

전남도는 친환경 쌀의 안정적 판로 확보를 위해 전국 학교급식 납품을 확대하는데 온힘을 쏟고 있다. 수도권을 비롯해 제주, 영남 등에서 판촉행사를 벌이는 등 집중적 홍보․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전국 각급 학교 급식에 전남 친환경 쌀 1만 400톤을 공급해 346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도는 친환경 쌀 생산면적이 2만 7천137ha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생산량을 자랑하고 있다"며 "도내 우수한 친환경 쌀의 안정적 판로 확보를 위해 학교, 대형마트 등 대량 수요처를 발굴하고, 제값을 받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