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단호박 유기재배 매뉴얼 개발‘ 박차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은지역특화작목인단호박재배농가의안정적인소득과유기농품목다양화를위해유기재배매뉴얼개발에나섰다고밝혔다.


단호박은 밤처럼 타박한 맛이 강하여 식미가 좋고 다량의 베타카로틴과 비타민C 등 영양소를 고루 함유하고 있고크기가 작아 간편한 조리가 가능해 다이어트 건강식으로 각광받고 있는 작물이다. 남미가 원산지인 단호박은 저온에서도 잘 생육하며 고온에서도 견디는 힘이 강해 전남 함평을 중심으로 지역 특화작목으로 선정해 육성하고 있다.


기후가 따뜻한 전남은 시설재배의 경우 1년에 두 번 재배가 가능해 6월 수확 후 육묘과정을 거치지 않고 8월 상순경에 직파해 11월경에 수확할 수 있어 휴작기 없이 2기작으로 안정적인 소득작목이다. 최근 이러한 단호박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재배면적이 급증하면서 유기재배 관심도 함께 증가하고 있지만, 안정적으로 재배할 수 있는 유기농 관련 기술과 정보가 부족한 실정이다.

전남농기원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단호박 유기재배에 적합한 토양관리, 작물 양분관리, 병해충 관리기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농가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는 매뉴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남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연구소 곽경진 연구사는 “단호박 유기재배에 적합한 기술개발을 통해 소비자에게는안전한 농산물을 농가에게는 안정적인 수확이 가능하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