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윤여정, 그린피스와 손잡고 '꿀벌 식당' 캠페인 참여

기후변화 문제 고발, "꿀벌에게 맛있는 식사 대접할께요"


배우 윤여정이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의 '꿀벌 식당' 캠페인 영상에 참여, 벌들을 위한 맛있는 식사 대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캠페인은 기후변화 및 여러 원인으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꿀벌들을 보호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로, 후원금을 통해 벌의 먹이가 되는 밀원꽃 씨앗을 제공한다. 윤여정은 이 캠페인의 의미를 공감하며 무료로 영상에 출연했다.

꿀벌 식당 캠페인 영상 모습

영상 속에서 윤여정은 상쾌한 아침을 시작하며, 벌들을 위한 다양한 밀원꽃을 준비한다. 그녀의 따뜻한 모습과 함께 영상은 벌들의 중요성과 환경 문제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윤여정은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영상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환경 문제와 벌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룹 잔나비도 영상에 사용된 '초록을 거머쥔 우리는'의 음원을 무료로 제공, 캠페인에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그린피스 동아시아 부사무총장 크리스티나 산 비센테는 “세계적인 명성을 갖고 있는 윤여정 배우의 참여로 더 많은 사람들이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인식을 갖게 되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린피스는 이외에도 전국의 유치원과 초등학교에 밀원식물 텃밭을 조성하는 '허니비 스쿨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윤여정의 꿀벌 식당 캠페인 영상은 그린피스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후원을 원하는 사람들은 꿀벌 식당 홈페이지를 통해 밀원꽃 씨앗을 받을 수 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