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영광군, 친환경농자재 자가제조 연시회 개최하여 농가 경영비 절감 도모

영광군과 영광군친환경농업협회가 친환경농업 확대 및 안정적인 병해충 방제를 위해 4월 28일 묘량면 운당 유기농업단지에서 친환경 실천 농업인을 대상으로 '친환경농자재 자가제조 연시회'를 개최했다.


친환경농자재 자가제조 연시회 모습

친환경농업 실천의 어려운 부분 중 하나인 병해충 방제를 위한 약제는 가격이 높고 한정적인데, 이에 따라 제조 단가가 낮고 쉽게 제조 가능하며 효능이 검증된 약제를 자가제조하여 사용하면 경영비 절감과 친환경농업에 도움이 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농업마이스터 박영일씨와 운당 유기농업단지 강정원씨가 벼뿐만 아니라 과수, 채소, 특작까지 병해충 사전방제가 가능한 자닮유황과 자닮오일의 제조 및 활용법에 대해 진행했다. 과수, 채소분야에서 진딧물, 총체 등 해충 방제 효과가 뛰어난 고삼을 활용한 약제 제조 시연도 진행되어 참석한 농업인들의 관심을 끌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 영광사무소에서는 친환경농업 관련 법령과 인증 취소 사례를 안내하며 친환경농업 실천의 중요성과 책임의식을 강조했다.


참가한 블루베리와 고추 농가들은 해충 방제 약제 제조 및 활용법 교육을 받아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과수와 채소분야의 친환경 실천 농업인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영광군은 올해 친환경농업분야의 주요 목표로 '친환경 과수·채소 인증기반 확대 및 품목 다양화'를 선정하고, 친환경 원예작물 생산장려금 등의 신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농가들의 경영비 절감을 도모하고 친환경 농업의 확산을 촉진하려는 방침이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영광군 친환경농업협회는 지역 농업인들에게 친환경농업의 중요성을 인식시키고, 병해충 방제를 위한 친환경적인 대안을 제공함으로써 농작물의 품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농업 환경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과 지원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농가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얻은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친환경농업을 성공적으로 실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지역 농업 경쟁력 강화와 친환경적인 농업 환경 조성에 앞장서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