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친환경 제초기술 확립

전라북도 순창군이 지난 23일 농식품부와 NH농협 등과 함께 역매칭 연구과제를 통해 빙초산을 활용한 친환경 제초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순창군

빙초산은 식품에 사용되는 산성 액체로, 엽록소를 파괴해 광합성 기작에 장애를 유발해 식물을 고사시키는 원리를 이용해 친환경 제초제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빙초산 원료의 희석과 살포 작업시 정확한 기준이 마련되지 못해 무분별한 오남용이 문제로 지적되어 왔다.


이에 순창군 농업기술센터 산하 종자연구센터가 이번에 농식품부, NH농협 등과 역매칭 연구과제를 통해 빙초산 제초 기술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규명해 친환경 농업에 효과적인 생산기술을 확보한 것이다.


그동안 농가에서 사용한 빙초산 제초제는 물에 15~20%로 희석해 잡초 초종과 계절에 상관없이 활용되어 왔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 봄가을 또는 잡초 발생 초기 1%, 여름 잡초 8% 농도로 사용하면 3일이내 100% 제거할 수 있었다.


이 농도는 토양 pH 변화에도 크게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어 생태계 오염과 안전성도 확인했다. 또한 빙초산과 함께 권장되는 소금, 밀가루 혼용은 효과가 크지 않는 것으로 확인되어 빙초산 이외의 원료 배합은 불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창군 농업기술센터 진영무 소장은 "친환경 농가는 제초제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잡초를 없애기 위해 많은 노동력을 소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번 빙초산을 활용한 제초 방법은 종자연구센터에서, 친환경 생산기술은 작물에 상관없이 많은 농가에서 효과적인 제초 기술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앞으로 이 기술을 시범 확대해 순창군 친환경 농산물을 소비자가 더욱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 생산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여 기술 보급과 농업인 소득 개선에 힘쓸 예정이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