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수도권 대기질 개선 성과, 유엔과 공동 보고서로 전세계에 공유

서울, 인천, 경기 지역의 대기질 개선 성과가 세계적으로 주목받았다. 이 세 지역은 5월 29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기후 청정 대기질 콘퍼런스 2023'에서 유엔환경계획(UNEP)과 함께 지난 15년 동안 수행한 대기질 개선 정책의 효과를 공유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2023 CCAC 연례회의 개막식

이 보고서는 2020년에 UNEP와 체결한 업무 협약에 따라 수도권 지역의 대기질 개선정책을 공동 평가한 결과를 담고 있다. 연구는 스톡홀름 환경연구소와 서울연구원, 인천연구원, 경기연구원의 공동 작업으로 이루어졌다.


2005년부터 2020년까지 수도권 지역에서 초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크게 줄어들어 대기질이 개선되었다는 결론이 나왔다. 보고서는 서울, 인천, 경기 지역의 PM2.5 배출량이 각각 75%, 23%, 53% 감소하였으며,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각각 46%, 14%, 17% 감소했다고 밝혔다.


각 지역에서 시행한 특색 있는 정책들이 이러한 대기질 개선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되었다. 이에 따라 대기질 개선 정책이 계속 이행되면, 2050년까지 초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추가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었다.


이번 보고서 발표는 서울, 인천, 경기 지역의 노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 유엔환경계획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장인 데첸 테링은 "지난 15년간 대한민국 수도권의 대기질이 세계적으로 많이 개선되었다"며 "서울, 인천, 경기의 성과는 다른 도시들이 대기오염 대응 정책을 구상하고 실행할 때 모범 사례로 사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테링 사무소장은 또한 "이 세 도시가 특히 이룬 것은, 신속하게 변화하는 도시 환경과 기후 변화에 대응하여 정책을 개발하고 실행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데첸 테링 사무소장은 앞으로도 꾸준한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아직도 많은 도시에서는 국민들이 공기 오염으로 인한 건강 위험에 처해 있으며, 이는 불평등 문제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며 "세계 건강기구의 권고에 따른 대기질 향상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 인천, 경기는 앞으로도 대기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이들 지역은 기후 변화 대응, 미세먼지 감소 등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표하고 있으며, 그 실행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은 대한민국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도시들에게 또한 교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