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소비자기후행동, 전국 15개 지부 출범 및 '기후행동보상제' 도입 제안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조직인 (사)소비자기후행동이 전국 15개 지부 출범 발대식을 갖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새로운 대안으로 '기후행동보상제' 도입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23일 대방동에서 열린 발대식에는 용혜인 의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해 환영의 인사를 건넸다.


소비자기후행동 전국지부 출범 발대식

기후위기가 급격히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소비자기후행동은 "기후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손실과 피해에 대한 보상을 넘어 예방과 전환에 대한 보상, 즉 '기후행동보상제'로 나아가야 한다"며 기후행동보상제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통해 지속 가능한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촉진할 계획이라 밝혔다.


기후행동보상제는 기후위기를 유발한 원인 제공자에게는 상응하는 책임을 묻고, 기후위기 해결을 위한 모든 공익적 활동을 보상하며,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으로, 흩어져 있는 탄소중립예산과 기금을 통합해 모든 실천적 기후 행동을 보상하고 촉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소비자기후행동은 2023년을 기후행동보상제 도입 원년으로 삼고, 2023년 중에 기후행동보상을 위한 글로벌 기준을 설계하고 선도적으로 1억 원을 기후행동보상기금으로 출연해 기금 출발을 도울 것이며, 전국을 순회하며 '기후행동보상캠페인'으로 기후행동보상제 도입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넓혀 나갈 예정이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