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종시, '친환경농업 어린이 체험 지원사업'으로 아이들에게 농업의 중요성 가르쳐

세종특별자치시가 아이들에게 친환경 농업의 중요성과 사회적 가치를 알리기 위해 '친환경농업 어린이 체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세종시친환경농업협회 주관으로 올해로 6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지난 7일과 8일 각각 해밀유치원과 연양초등학교에서 생태텃논을 개장하고 '모내기 체험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친환경 벼 모내기 체험행사 모습

이번 모내기 체험행사에는 해밀유치원 140명, 연양초등학교 220명의 총 360명의 학생들과 교직원들이 참가하여 텃논 상자 95개에 벼를 심었다.


사업 참여 학생들은 이후 제초용 우렁이를 텃논에 넣는 등 벼의 성장 과정과 논 생물들을 직접 관찰하게 될 예정이다.


오는 10월에는 학생들이 직접 벼를 낫으로 베어 탈곡과 도정 과정을 거친 후, 떡 만들기 체험을 통해 추수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기풍 농업정책과장은 "아이들이 직접 벼를 재배하며 농업 생태계를 이해하고 농업인의 수고와 고마움을 느끼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친환경 어린이 체험 지원사업을 확대하여 더 많은 어린이들이 농업의 소중함을 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