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서울 '기후동행카드', 내달 27일 출시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도입으로 친환경 교통문화 조성에 앞장서


서울시는 친환경 교통 혁신을 위한 새로운 대중교통 통합정기권 '기후동행카드'를 2024년 1월 27일부터 본격 운영한다. 기후변화 대응과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목표로 한 이 카드는 지하철, 버스,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정기권이다.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 대중교통 이용의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되며, 대중교통과 공공자전거를 통합한 국내 최초의 정기권이다. 서울시는 이 카드를 통해 대중교통 이용 증진과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할 계획이다.

카드 출시는 '독일 9유로·49유로 티켓' 성공 사례를 참고하여 서울의 우수한 대중교통 시스템을 기반으로 구성되었다. 시범사업 기간 동안 서울 지역의 지하철 9호선, 신림선, 우이신설선, 수인분당선, 경춘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서울김포공항 구간에서 사용 가능하며, 신분당선을 제외한 서울시 면허 시내·마을버스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요금제는 따릉이 이용 유무에 따라 6만 2천원권과 6만 5천원권으로 구분되며, 개인의 교통 이용 성향에 따라 월별로 선택할 수 있다. '기후동행카드'는 2024년 1월 23일부터 서울교통공사 1~8호선 역사에서 실물카드를 구매할 수 있으며, 모바일카드 다운로드도 가능하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기후동행카드는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 개념을 도입한 혁신적 제도로, 서울시와 수도권 시민 모두에게 교통 편익을 제공할 것"이라며 "제도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