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삼성물산, 국내 최초 그린수소 생산시설 구축에 나서

경북 김천시 태양광 연계 그린수소 프로젝트로 친환경 에너지 혁신 주도


삼성물산이 국내 최초로 그린수소 생산시설 구축에 나서며 친환경 에너지 혁신의 새 장을 열었다. 경상북도 김천시에 위치한 김천 태양광발전소와 연계하여 하루 0.6톤의 그린수소를 생산할 예정인 이 프로젝트는 2024년 말까지 구축을 완료하고, 2025년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그린수소 생산기지 조감도 모습

그린수소는 신재생 에너지원만을 활용해 생산되는 수소로, 이번 프로젝트는 청정 에너지원인 그린수소를 생산하여 수소차 충전소 및 인근 지역 연료전지 발전에 활용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그린수소 생산시설의 기본설계와 상세설계, 주요 기자재 구매, 시공 등 EPC 전반을 총괄하며, 운영(O&M)에도 참여해 향후 국내외 대규모 그린수소 프로젝트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는 김천시를 비롯한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석유공사, 한국전력기술, LS일렉트릭,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에스퓨얼셀 등 국내 주요 에너지 관련 기관 및 기업들이 함께 참여하는 업무협약으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물산 에너지기술팀장 정기석 상무는 “이 프로젝트가 미래 에너지자립도시 구축과 해외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삼성물산은 앞으로도 그린수소 및 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그린수소 밸류 체인 확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