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브라질 맥도날드, 25년까지 동물복지에 부합하는 유기농 달걀만 사용

Arcos Dorados와 Mantiqueira Brasil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친환경 달걀 공급 계획, 동물복지와 환경 책임 강화


브라질에서 맥도날드를 운영하는 Arcos Dorados가 Mantiqueira Brasil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2025년까지 모든 레스토랑에서 동물복지와 환경을 고려한 유기농 달걀만을 사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친환경 유기농 달걀 사용의 의미

이 달걀은 좁은 철창에 갇히지 않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공간에서 키워진 닭의 알이며, 화학비료나 농약 없이 유기농 사료만을 사용한다. Mantiqueira Brasil은 브라질 맥도날드에게 매달 약 12만 개의 달걀을 공급할 예정이며, 이는 1년에 약 70톤의 달걀에 해당한다.


Mantiqueira Brasil의 동물복지와 환경 노력

1980년 설립된 Mantiqueira Brasil은 현재 브라질 전역에 20개 이상의 농장을 가지고 있고, 연간 30억 개의 달걀을 생산한다. 이 회사는 동물복지와 환경보호, 그리고 사회적 책임에 중점을 두고, 1997년부터 동물복지를 위한 다양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브라질의 달걀 시장과 전망

브라질은 2021년에 390억 다스의 달걀을 생산했으며, 중국과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큰 달걀 생산국이다. 그러나 유기농 달걀의 비중은 현재 1%에 불과하다. Allied Market Research의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글로벌 유기농 달걀 시장은 34억 달러였고, 2030년까지 112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비자의 가치소비 트렌드와 한국식품 수출업체의 기회

Arcos Dorados의 이번 결정은 소비자들이 점점 더 친환경과 유기농 제품을 선호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런 트렌드는 외식업계와 식품 판매처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향후 가치소비는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품질과 공생가치가 식품의 경쟁력이 될 것으로 보이며, 한국의 식품 수출업체도 이를 마케팅 전략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