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친환경농업 새로운 활로 모색

충청남도 부여군은 지난 24일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친환경 농업인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농업 토양관리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부여군

토양관리 부여군 친환경 농업기술을 체계적으로 보급하고 안전농산물 생산기반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마련된 교육이다. 친환경 재배 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해소하자는 취지가 담겼다.

교육은 친환경 농업의 기본이 되는 토양관리의 중요성과 효율적인 관리 방법에 대해 농업인들이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진행됐다. 또 친환경 인증에 필요한 의무교육 병행 실시로 친환경 인증 갱신을 위한 번거로움을 해소해 큰 호응을 얻었다. 농기센터는 앞으로 지속적인 교육을 준비할 예정이다.

부여군에선 670ha 480농가가 벼, 채소, 특작 등 분야에서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고 있다. 이는 부여군 전체 농가 중 약 3%에 해당한다. 그러나 농업환경 변화, 농업인구의 고령화, 시장구조 변화 등으로 매년 친환경 농업인이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부여군 미래를 대비한 친환경 지속농업 발전기반을 구축하는 일이 시급하다. 그래서 올해 농업기술센터에 생명농업팀을 신설했다"며 "그동안 군 차원에서 토착미생물 발굴해 오는 12월 특허등록이 예정돼 있으며, 7월부터는 친환경 이론 및 현장 실용 심화 교육을 매월 1~2회 실시하고, 친환경 연작장해 경감기술로 백마강 억새와 친환경 신소재를 활용하는 등 친환경농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