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마스터카드, 2028년부터 카드 발급은 '친환경 소재'만으로!

2028년 이후 연간 1만5000톤의 플라스틱 친환경 소재로 대체될 전망


마스터카드가 지속가능한 결제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2028년부터 전 세계 금융사들에게 재활용 또는 바이오 생분해 플라스틱 등의 지속가능한 소재만으로 카드를 발급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환경 소재로 카드 세부 모습

이 친환경 소재인 rPVC, rPET, 및 PLA는 포장재, 건축자재, 재활용 용기 등에 널리 사용되는 친환경 플라스틱이다. 세계적으로 연간 신규 발급되는 카드 수량을 고려하면, 2028년부터는 매년 약 1만5000톤의 플라스틱이 친환경 소재로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부터 마스터카드는 '지속가능한 카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80개국에서 330개 이상의 금융 및 카드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아태지역에선 90여 금융사들이 프로그램에 동참하며, 전 세계적으로 약 1억6800만장의 카드가 친환경 소재로 교체되었다.


산딥 말호트라 마스터카드 아태지역 제품 및 혁신 총괄 부사장은 "범지구적인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지원하며, 친환경 결제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금융사와 소비자와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사들은 마스터카드로부터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카드 제작 시 에코 인증 마크를 받을 수 있게 되며, 이 인증은 마스터카드에서 진행하고, 검증은 독립된 기관이 담당한다.


앨런 재코우스키 마스터카드 최고지속가능성책임자(CSO)는 향후 넷제로를 실현하고 저탄소 순환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