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냄새 잡고, 해충 방제 효과 높인 유기농업자재 개발

충남농기원, 쉐어그린과 공동 개발한 천연 효력증진제 SG1, 진딧물과 가루이류 방제 효과 뛰어나


충청남도 농업기술원이 자체 개발한 효력증진제를 활용하여 쉐어그린과 함께 진딧물과 가루이류에 대한 천연 유기농업자재 SG1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시설 농작물 재배에서 해충으로부터 가장 고난을 겪는 것은 진딧물류와 가루이류라고 전해진다. 이들 해충은 식물의 즙을 빨아들여 식물이 시들거나, 해충의 배설물인 감로를 뿜어내어 잎이 끈적거려지며, 이로 인해 부생균의 번식을 촉진시키고 잎에 그을음증상을 유발한다. 이 해충들은 또한 식물의 수확량을 감소시키는 2차 바이러스를 옮기며 경제적 손실을 가져온다.


이에 따라, 도 농업기술원 해충팀은 꿀풀과 방아풀을 연구하여 이러한 해충들을 방제하는 천연 원료의 효과를 증진시킬 수 있는 효력증진제를 개발하는 데 주력하였다. 효력증진제는 해충 표면의 코팅력을 높이고 면역력을 약화시킬 수 있는 방아풀 추출물을 첨가하여 만들어졌으며, 이는 살충성 천연 물질인 로테논 성분의 효과를 향상시키는 결과를 보였다. 이 제품은 현재 특허 출원 절차를 진행 중이다.


효력증진제 모습

SG1은 쉐어그린이 유기농업자재로 목록공시하였으며, 야외포장에서 진행된 테스트 결과, 1000배 희석 시에도 진딧물에 대해 98%, 가루이류에 대해 93%, 물바구미에 대해 100%의 방제 효과를 확인하였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효과가 저조하고 냄새가 고약한 기존의 유기농업자재에 비해 효과가 우수하며 냄새가 적은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고 하면서 "진딧물, 가루이, 물바구미 등에 특효인 이 제품이 농업 현장에서 많이 사용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우리는 쉐어그린과 함께 응애의 알까지 방제할 수 있는 천연 유기농업자재를 공동 개발 중에 있고, 이를 통해 농림 해충의 안정적 관리와 무농약 재배를 통한 농가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