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남해군, '2050 탄소중립'을 향한 실천적 대응계획 수립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14만 7400톤 감축 목표


남해군은 '2050 탄소중립과 동행하는 그린도시 남해군'이라는 비전 하에,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4만 7400톤으로 감축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2018년 기준 20만 6400톤에서 28.6%(5만 9000톤)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20일, 남해군청 회의실에서 '남해군 기후변화 대응계획' 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가 개최되었다. 이 자리에는 장충남 군수, 임태식 군의회의장, 류해석 부군수, 기후환경 분야 전문가 등 50여 명이 참석해 미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실행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보고회 모습

용역사 나라정책개발원 양동훈 연구원은 추진 현황 보고와 함께 용역 성과를 점검했다. 보고회에서는 6개 분야별 감축정책과 29개 세부 추진사업에 대한 실행계획이 발표됐다. 이들 분야에는 산업 에너지, 건물, 수송, 농축수산업, 폐기물, 산림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각각의 분야에서 다양한 감축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남해군은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과 보완·추가사항을 반영해 실효성 있는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며, 군민과 지역사회의 협력으로 감축 계획이 체계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장충남 군수는 "군민들이 이해하기 쉽고, 기후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사례를 제시하고, 탄소중립을 위해 군민과 지역사회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21년 9월 제정된 탄소중립 기본법에 따라, 이번 용역을 통해 2025년을 시작으로 2034년까지의 온실가스 감축량 및 관련 추진계획이 확정되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