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노린재 방제 친환경 생력화 기술개발 박차

경상북도는 도농업기술원 유기농업연구소가 경북대학교 이경열 교수팀과 공동 연구팀을 구성해 사과원에서 큰 피해를 주고 있는 노린재에 대한 기피제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린재는 기후 온난화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

사과, 자두, 복숭아, 감, 콩 등 다양한 작물에서 흡즙으로 인한 과실표면에 반점을 형성해 상품성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

또한 노린재는 겨울철 평균기온이 1℃이 상승하면 20일 일찍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경상북도

이번에 연구하고 있는 노린재 기피제 개발은 사과원에 설치하는 방식으로 직접 약제를 살포하지 않고 향기를 장기간 발산하는 방법이다.

기존 엽면살포에 투입되는 노동력 절감할 수 있는 위한 획기적인 방법이다.

양파 발효액을 소형 플라스틱통에 넣고 사과원에 설치하였을 때, 노린재 개체수가 현저하게 감소돼 노동력 절감효과를 농가현장에서 증명했다는 설명이다.

유기농업연구소 공동연구팀은 양파·마늘을 3개월 이상 발효시킨 액을 500배액으로 희석해 10일 간격으로 엽면살포 시 52~86% 노린재 기피효과 및 90~92% 과실피해 감소효과로 농가현장에서도 적용가능하다는 연구결과를 기존에 밝힌 바가 있다.

유기농업연구소와 경북대학교 공동연구팀은 양파·마늘 발효액과 유사한 성분인 알린 계통의 노린재 기피 후보물질을 사과원에 설치해 연구했다.

그 결과 무처리에 비해 노린재 밀도를 43% 수준으로 낮춘 것으로 나타나 효율적이고 생력화된 기피제 개발에 초석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유기농업연구소는 양파, 마늘, 부추, 계피 등 해충 기피성분을 함유한 식물체를 활용해 기피제를 제조하여 농가현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또 기피 성분이 장기간 지속될 수 있는 제형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노린재 기피제의 농가현장적용 결과를 바탕으로 방제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연구팀제 [1팀-1교수 책임제]의 확고한 기반 위에 농업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기술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