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북, 겨울철 유기재배 토양관리는 풋거름작물 활용

경상북도는 도 농업기술원이 유기재배에 필요한 농경지 관리방법을 안내하고 유의사항을 농가에 알려 겨울철 농한기에 대비할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다.

유기재배를 위해서는 토양에 뿌려진 비료와 농약을 제거해야 하는 기간이 필요한데 이 기간은 무기질 비료와 합성농약을 사용하지 않고 퇴비와 유기질 비료를 사용해 토양을 관리하게 된다.

특히, 농한기에는 별도의 농작업을 하지 않아 농지를 비워놓는 경우가 많다.

농한기에 풋거름작물(녹비)을 활용해 토양의 양분성분과 물리적 성분을 개선하면 다음해 퇴비와 유기질 비료의 투입량을 줄여도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어 농한기의 토양관리는 매우 중요하다.

경상북도

겨울철 농한기에 사용할 수 있는 풋거름작물로는 헤어리베치, 자운영, 호밀, 보리 등이 있다.

풋거름작물은 벼과와 콩과로 나뉘며 벼과 풋거름작물은 호밀, 보리 등이 있고 생육이 빠른 특징이 있어 생체수량이 많아 유기물 공급량이 많으며 탄질률(유기물 중의 탄소와 질소의 질량비) 이 높아 분해가 느려 토양 물리성 개선 효과가 크다.

콩과 풋거름작물은 헤어리베치, 자운영 등이 있고 질소고정효과를 통해 공중질소를 토양에 고정하며 탄질률이 낮아 빠르게 분해되어 양분을 공급하므로 화학비료 대체효과가 크다.

또 노지작물의 경우 별도의 시설이 없어 동계작물을 한계 없이 사용할 수 있으나 과원의 경우 시설이나 나무로 인해 풋거름작물의 키가 너무 크지 않은 작물을 선발해 사용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농한기에 사용하는 동계 풋거름작물의 경우 10월 말에 파종하고 겨울을 보낸 뒤 이듬해 2월 말부터 다시 생육을 시작하며 4~5월에 예초(풀베기)해 토양에 환원하게 된다.

토양에 환원된 풋거름 작물은 토양에서 분해돼 작물에 사용하기까지 1달 정도가 소요되므로 작물의 재배초기 질소기아현상을 예방하고 작물과의 양분경합을 낮추기 위해 적어도 작물 심기 전 3주 전까지는 예초해 토양에 환원해야 한다.

또 토양 물리성 개선과 양분공급의 효과를 동시에 보기 위해서는 분해가 느린 벼과 풋거름작물과 분해가 빠른 콩과 풋거름작물을 함께 재배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풋거름작물은 토양의 비옥도와 재배작목의 필요도에 따라 선발해야 하며, 농한기에 풋거름작물을 재배하는 것은 토양보전 효과와 동시에 환경보전 및 탄소발생 저감의 효과를 볼 수 있어 환경보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유기재배뿐만 아니라 일반재배에서도 풋거름작물을 이용한 윤작 및 토양관리를 하게 되면 환경보전과 함께 화학비료 절감효과를 볼 수 있다"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토양관리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법으로 풋거름작물의 활용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