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탄소중립을 위한 친환경 녹색제품 소비 활성화 추진

경상남도는 경남녹색구매지원센터를 통해 탄소중립 및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녹색제품의 소비 촉진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녹색제품이란 제품의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와 자원의 투입,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을 최소화하는 환경표지 인증, 우수재활용제품 인증 및 저탄소제품 인증을 받은 제품을 말한다.

경남녹색구매지원센터는 민간중심의 저탄소 녹색 소비문화 정착을 위한 민관협력기구로, 지난해 레미콘 및 사회적경제기업 관련 도내 29개의 업체를 대상으로 녹색제품 인증지원 설명회를 실시하고, 5개 업체에 녹색제품 인증 컨설팅을 진행하였다.

경상남도

올해는 도내 50개 업체를 대상으로 녹색제품 신규 인증 유도 컨설팅을 통해 2022년에 녹색제품 인증을 획득한 업체에 대해서는 인증 수수료를 최대 100만 원까지 무상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센터는 도내 아파트단지를 대상으로 아파트 부녀회, 관리사무소 등과 함께 제로웨이스트, 그린up타운 등 친환경 녹색 소비생활 캠페인을 진행하여 가정에서 함께 실천할 수 있는 탄소중립을 위한 녹색 소비생활 교육과 녹색제품 유통 촉진 등 녹색생활 실천 기반을 마련하는 거점역할을 수행한다.

조용정 경상남도 환경정책과장은 "경남녹색구매지원센터가 2050 경남 탄소중립 사회 진입을 위한 녹색제품 소비생활을 촉진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며 "지속 가능한 녹색 소비사회 조성을 위해 녹색제품 구매 활동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