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배송 순항 중

경상남도는 고온 다습한 하절기에 공급되는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의 품질 및 안전성 관리 필요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선제적으로 시·군담당자 및 농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6월에 공급업체 5개소 모두 현장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2020년 김해시의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사업수요가 있는 창원시 등 13개 시·군 3,347명을 지원하고 있다.

경상남도

주요 점검사항은 작업장의 청결상태, 꾸러미표시사항 준수여부, 원재료관리, 비인증품 혼입여부, 안전성 검사성적서 확인여부, 포장재, 꾸러미 제품관리 등으로 점검결과 문제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도는 매월 개최하는 공급업체협의회를 통해 하절기 공급업체별 안전공급 대처방안에 대해 논의하였고, 변질 위험이 있는 유제품 및 육류는 보냉봉투에 아이스팩과 함께 별도 포장하고, 박스 내 아이스팩 냉기로 인해 채소류 냉해예방을 위해 완충재를 넣어 포장하는 것으로 사전 협의 한 바 있다.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은 2021년 1월 1일 이후 출산한 산모 또는 신청일 현재 임신부에게 1인당 연간 48만 원 상당의 친환경농산물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1년 6개 시·군 2,268명에서 올해 13개 시·군 3,347명이 추진 중이고 내년엔 경남도 전체 시·군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양권 친환경농업과장은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구성품목의 80%이상이 경남에서 생산되는 친환경농산물인 것은 2019년부터 도 전략품목 35개를 선정하여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한 결과"이며 "앞으로 미래세대 건강을 위해 임산부에게 건강한 먹거리 공급을 위해 주기적인 점검과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품질관리와 수급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기자 press@gflab.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