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기, 1,333억 산림사업 투자로 탄소중립과 녹색경제 모델 구축 나서

경기도가 올해 산림사업에 1,333억 원을 투자하여, 건강한 숲 조성, 산림 순환경영 강화, 목재 이용 활성화, 산림복지서비스 확대 등을 통해 탄소중립과 지속 가능한 녹색경제 모델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고 28일 발표했다.


경기도의 산림은 총 면적의 50%에 해당하는 51만 1,116ha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 가운데 711ha의 조림과 7,611ha의 숲가꾸기 사업으로 건강한 숲을 조성하고 있다. 또한, 산림 순환경영을 위해 임도 156.5km를 정비하여 산림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이용하고 있다.

경기도 잣향기 푸른 숲 모습

경기도는 또한 목재 펠릿 보일러의 보급과 목재 이용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 목재건축자문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친환경적이고 지속 가능한 목재 이용을 촉진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에는 수목원,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유아숲체험원 등 총 221개소의 산림휴양시설이 조성되어 있어 도민들에게 다양한 산림 체험과 휴식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더하여, 산림휴양시설 35개소의 보완사업과 375km의 등산로 정비사업을 통해 더욱 풍요로운 자연 체험과 휴식의 기회를 도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산림 공익기능 평가액은 259조 원으로, 국민 1인당 연간 499만 원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는 산림이 우리 사회와 경제에 막대한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경기도 산림녹지과장 민순기는 “탄소중립 실현과 지속가능한 녹색경제 모델의 구축을 위해 산림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지역의 산림자원을 보호하고 발전시킬 것”이라며 “이를 통해 도민에게 더 나은 삶의 환경을 제공하고 경제적 가치와 공익적 가치를 모두 충족하는 경기도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 기자 press@greenverse.net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