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기, 친환경 감자 재배 매뉴얼 본격 개발로 도내 안정적인 감자 생산 노린다

가을 감자 품종 선발, 친환경 방제 기술 발전 추진 및 학교 급식 공급 확대 계획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이번 해부터 경기도 지역에 적합한 친환경 감자 재배 연구를 본격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감자가 경기도의 친환경 학교 급식에 가장 많이 납품되는 농산물이며, 더욱 안정적인 생산을 목표로 한다.

친환경 감자 재배 연구 모습

감자의 경기도 내 생산량은 지난 2017년에는 3만9,927톤이었으나, 2022년에는 4만4,033톤으로 10.3% 증가하였다. 그러나 2022년 도내 친환경 학교급식에 납품 계약된 2,700톤 중 실제 납품된 물량은 2,100톤에 불과했다. 이는 봄철 가뭄과 수확기의 장마 등으로 인한 문제점이 주 원인으로 꼽힌다. 이에 따라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기후 변화에도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감자 재배를 위한 안정적인 매뉴얼 개발에 착수하게 되었다.


농기원은 봄과 가을 두 시기로 수확을 분산하여 친환경 감자의 안정적인 재배를 구현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저장 기간을 줄이고 경기지역에 적합한 친환경 가을감자 품종 선발 시험을 진행하게 되었다.


현재로서는 감자에 잘 발생하는 겹둥근무늬병과 역병에 대응할 수 있는 미생물 선발 작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내년부터는 주요 병해 친환경 방제법 개발 연구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의 임갑준 친환경미생물연구소장은 "지난해에는 친환경 봄당근, 마늘 재배매뉴얼을 개발하였다"며, "이어 감자에 대한 친환경 재배매뉴얼 개발을 확대하여 친환경 공공급식 기반 구축과 안정적인 친환경농산물 생산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친환경투데이 원정민 기자 press@greenverse.ne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