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친환경농업연구 성과공유대회' 열어

경기도는 도농업기술원이 연구회 회원과 도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중립 실천과 친환경농업 확대를 위한 '경기도 친환경농업 성과공유대회'를 12일 개최했다.

경기도

경기도친환경농업연구회는 도내 친환경농업 발전을 위해 친환경 인증농가를 중심으로 농업기술원과 상호교류를 통해 전문기술을 습득하고, 신기술 현장실증 등 현장밀착형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친환경농업인 연구 모임으로 육성·운영되고 있다.

이날 성과공유대회에서는 친환경농산물 자조금관리위원회 최동근 사무국장이 친환경농업의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역할과 확대 방안에 대한 특강을 시작으로, 경기도농업기술원과 연구회의 현장밀착형 공동연구 성과와 연구추진방향이 소개됐고 이어서 친환경 학교급식 정책 연계 사례(홍산마늘)와 유기액비플랜트(양평), 보람찰벼(고양), 친환경 사과(연천) 등 농업인들의 현장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주재로 친환경농업 관계자들과 경기도 친환경농업 발전을 위한 정책방향 및 발전방안에 대해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뒤이어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한 친환경농업 면적 확대를 위한 토론도 진행됐다. 이날 토론에서는 도 농정해양위원회, 도 친환경농업과, 친환경농업연구회, 경기친환경농업인연합회에서 토론자로 참여하여 경기도 친환경농업 확대를 위한 주요 정책과 발전방안에 대한 분야별 발표를 했다. 한편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는 친환경미생물연구소를 설립하여 친환경농업연구를 강화하고 있으며,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개발 기술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하여 재배 현장에서 신기술 적용을 확대 추진하고 있다. 그간 연구회 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친환경 마늘, 찰벼, 사과, 당근, 대파 등의 재배 매뉴얼 개발 및 유용미생물을 이용한 농작물 생육촉진과 친환경 병 방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친환경농업은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앞으로도 농업기술원과 경기도친환경농업연구회가 긴밀하게 연계해 친환경농업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친환경투데이 정하준기자 hajun@gflab.net